미소에 의하여 잠정적인 군사분계선이었던 38선은 이제 남북한이 각각 별개의 정부를 수립함으로써 국경아닌 국경선이 되어버렸다. 그러한 분할독립과정에서 우선 북한은 소련에 의한 계획적인 군사력증강에 박차를 가하여 1948년 10월에 소련군이 철수할 때까지 북한은 이미 완전무장한 4개보병사단과 소련제 T-34중형전차로 장비한 제105기갑대대가 편성되었다.

1949년 3월 17일에는 소련과 북한간에 조소군사비밀협정이 체결되고, 또 3월 18일에는 중공과 상호방위조약을 체결하여 중국공산군에 있던 조선군 2만5000명이 북한에 인도됨으로써 10개사단 13만명이 38선에 배치되었고, 10만명의 예비군까지 후방조직이 완료되었다. 막강한 군사력을 갖추게 된 김일성은 이어 국내외정세의 변화에 고무되어 무력통일을 구상하게 되었다.



① 1949년 10월 중국대륙이 공산화되었고,
② 1949년 6월에 주한미군이 철수를 완료하였으며,
③ 1950년 1월 미국의 극동방어선에서 한국과 대만을 제외시킨다는 애치슨(Acheson, D.G.)미국무장관의 성명이 있었다는 것, 그리고
④ 1949년말경 김일성이 모스크바를 방문, 남한의 무력침공계획에 대한 스탈린(Stalin, I.V.)의 승인을 받아냈다는 것 등을 들 수 있다.



① 남로당의 실질적 붕괴에 따라 남한내부에서 '인민혁명' 이 일어날 가능성이 희박해졌고,
② 김일성은 '민족해방을 위한 투사로서의 경쟁'에 있어서 박헌영(朴憲永)을 압도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는 것, 그리고
③ 남한이 아직도 정치.경제적으로 혼란상태에 있었고,
④ 국군의 병력, 장비가 열세하였기 때문이었다.

이러한 배경에서 김일성은 1950년 4월초 조선노동당 중앙정치위원회에서 무력통일안을 확정시키는 한편, 이러한 침략계획을 은폐하기 위하여 북한공산당은 남북통일 최고입법회의의 서울 개최, 남북국회에 의한 통일정부수립을 주장하는 등 평화공세를 벌였다. 한편, 남한에서는 1946년 1월에 미군정 산하의 국방경비대와 해안경비대는 1948년 8월에 정부가 수립되면서 국군으로 개편되었고, 같은 해 9월 각각 육군, 해군으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1949년 4월에는 해병대, 그리고 10월에는 공군이 편성되어 그 병력은 약 10만에 이르렀다. 그러나 장비는 빈약하여 북한의 군사력에는 비할 수 없는 상태이었다. 더구나 예비군도 없이 8개사단 중 4개사단은 38도선으로부터 먼 후방에 배치되어 공산게릴라의 소탕에 여념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