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이 발발한 지 1년이 지난 후, 쌍방은 38도선에서 약간 변형된 접촉선을 사이에 두고 대치하였다. 그러나 1년간의 전쟁에서 쌍방 모두 군사작전으로는 상대의 의지를 꺾기 어렵다는 인식하에 정치적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시작하였다. 이에 따른 막후 접촉에서 1951년 6월 23일 공산군측이 유엔군의 제의를 수용할 의사를 밝힘에 따라 7월 10일 휴전회담이 열렸다. 협상의 의제는 군사분계선 설정, 휴전 체제, 포로 송환, 휴전 후 평화 회담 등이었다.

11월에 군사분계선 설정에 합의함으로써 곧 전쟁이 종결된 것으로 낙관하였으나, 포로송환 문제가 첨예한 대립을 가져와 전쟁이 20개월이나 더 계속되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포로 협상에 있어서 문제의 핵심은 유엔군이 포획한 공산군 포로 중 절반 이상이 공산군측으로 돌아가기를 거부함으로써 제기되었는데 유엔군 측은 복귀를 원하는 포로만 송환하고 거부하는 포로는 인도적 입장에서 석방하겠다는 방침이었고 공산군측은 모두 강제 송환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포로문제로 이승만 대통령이 반공포로 석방조치를 취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게 되었으나, 자원 송환 원칙을 적용하는 선에서 타협점을 찾아 휴전을 성립시켰다. 그동안 전선에서는 쌍방의 휴전전략과 연관된 전투가 거듭되었으나 전선에는 큰 변화가 없었으며, 1953년 7월 27일 휴전의 발효와 더불어 한국전쟁은 끝이 났다.